자유 살아보기

자유엔 고통이 따른다..
세상도 그렇고..
나도 그렇다..

해지는 그곳으로.. 살아보기

아직도 나는 하나의 내가 아니야..
그래서 사는게 힘들지도 몰라..
우리가 아는 프랑켄슈타인의 모습은 그 변화의 정도의 차이만 있지..
결국에 우리가 내재하고 있는 우리의 모습일지 몰라..

언젠가 하나로 수렴하는 날이 올까 기다렸지만..
이젠..내려 놓으려 해..
순간의 모습에..흔들리지 않는 내가 될려구..
그건 쉬운일일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어디론가 가고 있지..
서로의 가는 길은 다르겠지만.. 우리가 결국 도착할 곳은..저 멀리 해지는 서쪽 어드맨가가 아닐까?


2012 살아보기

2011..
편안했던 곳을 떠나고..
새로운곳에 적응하지 않고..
미지의 땅으로 한달여 여행을 하고..
다시 돌아와..한번의 변화를 겪고..

다시 맞은 2012..
새로운 해는 또다른 하루의 시작과 다르지 않음에..
나는 그냥 또다시 가방을 둘러매고 집을 나선다..

누군가 그러더라고..
넌 도전적이 아니라..그냥 변화만 쫓는게 아니야..라고..

그래 난 변화만 쫓는것 같아..

킬리만자로에서 떠오르는 태양도... 이미 한국에서 해저문 후의 그 태양일뿐이라고..
애써..의미를 줄일필요는 없지..
희망봉에서의 다짐도.. 어느 바닷가 바위위에서 잠시 나에 대해 생각한것과 다르지 않음이라고..
굳이 그렇게 얘기할 필요도 없지..

나는 변하고..세상도 변하고.. 그리고 순간..어떤 장소에서 나는 또 다른 나의 모습인걸..


나는 백수다~~

학교를 졸업하고 12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그리고 결심했다.. 잠시 쉬기로..내 삶에의 안식을 주기로..
나는 안다..
다가올 그 안식의 시간이 미래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편안한 시간이 되지 몰할것이란걸..

하지만, 나에게 절박함이 필요할지도 모른다..
인생의 반환점에 즈음하여..모든것(?)을 내려놓고..
한번쯤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고.. 앞으로의 시간을 생각해 보려한다..
그리고..스스로를 다시한번 채근해 보련다..

불완전한 존재로써의 삶에서..
이젠..해뜨는 벅참이 아닌. 해지는 저녁에의 편안함의 시간을 준비하기 위해..

나는 간다.. 그곳..킬리만자로로...

어느 마지막 날.. 살아보기

아침부터 비가 오려했다..
그리곤 가끔 비도 오긴 했다..

그리고 떠났다..
아스라히 남겨진 오년이라는 시간을..

1 2 3 4 5 6 7 8 9 10 다음